- 치명적인 병해충 피해증상과 진단요령 제시 -


농촌진흥청은 딸기의 아주심기(정식) 전후 본포에서 발생하는 주요 병해충에 감염되지 않은 건전한 모종 고르는 방법과 이병된 모종을 조기에 진단해 전염원을 차단하는 요령, 그리고 적절한 방제방법에 대해 제시했다. 

탄저병에 걸린 모종을 심으면 본포에서 전염원이 되어 주위의 묘를 감염시키게 되며, 특히 탄저병과 작은뿌리파리는 정식초기에 시들음 증상이 유사하므로 정확한 진단 없이 방제하면 방제효과가 낮아지게 된다.

딸기의 아주심기 전후 피해를 주는 가장 무서운 주요 병해충의 피해증상과 진단요령은 다음과 같다.
육묘 시 탄저병에 이병된 모주는 잎에 검은 반점이 생기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아주 심은 후 탄저병은 초기에는 하엽의 잎자루가 적색을 띄고 약간 시들기 시작하다가 중기에는 전체적으로 시들다 죽게 된다. 관부를 칼로 잘라보면 어미포기와 연결된 포복경(기는 줄기)부터 갈변해 이병된 증상이 나타난다. 

작은뿌리파리는 양액재배 중인 고설식 수경재배와 토경재배 모두 발생하며 가해하는 유충은 지표근처나 뿌리의 상처부위 혹은 상한 조직 등을 통해 침입해 식물체를 갉아먹으며 지상부의 시들음 증상을 나타낸다.

진단요령은 탄저병의 경우 병든 식물체는 관부가 갈변해 있으며 잘 뽑히지 않으나, 작은뿌리파리의 피해를 입은 모는 살짝만 들어 올려도 쉽게 뽑힌다. 또한 뿌리의 조직을 자세히 관찰하면 구더기 같은 유충을 발견할 수 있다.

딸기 탄저병과 작은뿌리파리의 방제는 정확한 동정과 진단을 통해 방제를 해야 한다.  
탄저병에 이병된 모주는 절대로 심지 말아야 하며, 아주 심은 모에 발생했을 때에는 바로 뽑아 태워버려야 한다. 그리고 아주심기 전에 유묘를 등록된 약제에 10~30분간 담근 후 심게 되면 탄저병을 예방할 수 있다.  

작은뿌리파리의 방제를 위해서는 천적인 곤충병원성선충을 분무기로 발생된 부위에 국부적으로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약제방제는 노란색 끈끈이트랩을 배지 위 표면에 수직으로 설치해 성충이 1∼2마리 붙어있을 때 등록약제를 뿌리 근처에 10일 간격 2회 정도 흘러들어 가게 처리해주면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 시설원예시험장 전흥용 연구관은 “딸기 아주심기 전후 병해충 방제에 대한 사전 지식과 정보가 없어 매년 빈 포기가 생겨 수확량이 감소하기 때문에 연구·지도기관의 전문가와 상의해 제때에 적절한 방제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예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