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월동 해충 밀도 낮아, 불필요한 약제 살포 줄여야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에서는 올해 사과 월동 해충의 밀도가 낮으므로 농가에서는 반드시 발생여부를 확인 후 방제를 실시해 불필요한 약제 살포를 줄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 겨울은 저온 지속시간이 길어 전년에 비해 사과 월동 해충의 밀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사과응애의 발생밀도가 낮으므로 기계유유제 살포 전에 꼭 발생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사과응애는 1∼2년생 가지의 눈 가까이에서 알 상태로 월동하며, 사과나무의 개화기인 4월 중·하순에 부화를 시작한다.

 

농촌진흥청 사과시험장에서 전국 사과주산지 8개 지역(경북 군위, 의성, 안동, 청송, 영천, 영주, 경남 거창, 전북 장수)을 중심으로 올해 사과 과수원 월동 해충을 조사한 결과, 전체적으로 해충의 발생량이 전년도에 비해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애류와 진딧물류의 월동량은 지역 간, 농가 간에 차이를 보였지만, 대체로 전년도에 비해 월동량의 70∼90 % 정도가 격감했다. 
거친 껍질에서 월동하는 점박이응애의 발생량은 전년도에 비해 70 % 감소했으며 진딧물류의 월동량은 80 %로 감소했다.  특히 사과응애의 월동량은 전년에 비해 90 %(2011년 239마리/새가지 40개, 2012년 23마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가에서는 확대경으로 사과응애 알의 발생여부를 관찰하거나 면장갑을 끼고 문질러 보아서 빨갛게 되는지 여부를 확인한 후에, 발생이 많은 곳에서만 발아 직전(3월 하순∼4월 상순)에 기계유유제 60∼70배(기계유유제 7∼8L/물 500L)를 1회 뿌려준다.

 

농촌진흥청 사과시험장 최경희 박사는 “3월 하순∼4월 상순에 사과응애를 방제할 목적으로 관행적으로 기계유유제를 살포하는 농가는 다시 한번 사과응애의 월동량 여부를 확인한 후에, 발생 사과원에만 방제를 실시하여 불필요한 농약살포를 줄여야 한다.”라고 전했다.

 

*문의 : 농촌진흥청 사과시험장 최경희 연구사  ☎ 054-380-3175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예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