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해충 진단과 관리방법 담은 안내책자 농가 보급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최근 새로운 소득 작물로 각광받고 있는 열대과수 망고의 주요 병해충 진단방법과 방제대책을 담은 안내서를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망고는 1993년 제주에서 처음 재배되기 시작해 2012년 제주지역을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약 30㏊(50농가)가 재배되고 있으며, 수입산에 비해 맛이 좋고 수요가 많아 남해안 지역으로 재배면적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발생되는 병해충 종류, 피해증상, 진단방법, 방제기술 등 병해충 관리에 대한 체계적인 기술이 확립되지 않아 재배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망고는 하우스 시설에서 온도를 높여 재배하기 때문에 병해충 피해발생시 품질과 수량이 떨어지고 극단적인 경우에는 나무가 죽는 등 경제적 손실이 매우 크다.

 

망고에 크게 피해를 주는 병해는 가지마름병과 역병 등 총 11종이며, 해충은 총채벌레와 가루깍지벌레 등 10종이다. 
망고 가지마름병은 꽃이 필 때 갑자기 꽃자루와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 가지가 검게 시들고 잎은 암갈색으로 변하면서 위로 말리고 점차 가지가 마르면서 죽는다. 죽어버린 줄기의 아래를 잘라보면 일부가 검게 변해 있어 쉽게 진단할 수 있다.
 

특히, 망고 역병은 잎에 암녹색 반점이 생기고 점차 커지면서 암갈색 또는 회갈색으로 된 다음 잎이 떨어진다. 피해를 받은 뿌리는 색이 변하면서 썩고 가지는 시들면서 점차 죽는다. 
이러한 망고의 주요 병해인 역병과 가지마름병은 물빠짐이 나빠 과습한 토양에서 많이 발생되므로 물이 잘 빠지는 토양에서 재배를 하고 시설안의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  

해충의 경우에는 가루깍지벌레, 총채벌레, 차먼지응애에 의한 피해가 가장 많은데 잎에 나타나는 피해증상이 비슷해 비교 진단 후 방제한다면 화학농약의 오남용을 막고 생산비용도 줄일 수 있다.
  - 잎을 관찰해서 △잎맥이 검게 변하고 주변에 흰색가루가 있거나 분비물이 있으면 가루깍지벌레 △잎맥이 검게 변하고 주위 잎맥으로 검게 변하면서 커지면 총채벌레 △잎맥이 정상 또는 피해가 적고 잎이 갈색으로 변하면 차먼지응애 피해로 진단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온난화대응농업연구센터에서는 국내 망고 재배농가에서 많이 발생하는 주요 병해충의 피해증상과 방제방법을 담은 병해충관리 안내서와 간략한 설명서를 만들어 올해부터 농가기술지도와 함께 직접 보급해 연구결과의 활용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http://lib.rda.go.kr)에서 온라인 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온난화대응농업연구센터 좌재호 연구사는 “망고는 작은 면적 재배작물로 등록된 방제약제가 없어 병해충 관리는 재배시설 내 습도조절, 가지치기 등 병해충 발생에 우호적인 환경을 없애는 재배적인 방법을 주로 이용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문제병해충 방제약제 선발을 위한 농약직권시험과 농업인이 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열대과수 병해충도감’을 발간할 계획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 문의 : 농촌진흥청 온난화대응농업연구센터 좌재호 연구사  ☎ 064-741-2581

 

 

                <망고 잎을 가해하는 3종 해충의 피해증상 진단방법>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예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