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채소·과일보다 ‘항산화 기능성분 10배 이상’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식용꽃에서 우리 몸에 유익한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재배·유통되는 식용꽃은 프리뮬라, 팬지, 한련화, 맬로우, 베고니아 등 20여 종으로 주로 4월에서 10월 사이에 생산과 출하가 이뤄지고 있다.

 

농촌진흥청 도시농업연구팀에서는 화훼소비의 새로운 틈새시장을 발굴하고 식용꽃 시장형성을 위해 식용꽃의 성분 분석을 실시한 결과,
식용으로 이용하고 있는 꽃 속에는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 함량이 채소와 과일에 비해 많게는 10배 이상 높게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 폴리페놀은 노인성 치매나 파킨슨병 등의 뇌질환을 예방하는 효과와 노화를 촉진하는 우리 몸속의 산화적 스트레스를 줄이는 효과가 있고, 플라보노이드는 활성산소를 제거하거나 지질의 산화를 방지하는 항산화 작용으로 노화를 비롯한 암, 만성염증, 심혈관 질환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폴리페놀 함량은 붉은색 계통의 꽃에서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식용 장미에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내에서 식용으로 유통되는 장미품종인 아리수·링컨·럭키데이·매직스타 등에는 폴리페놀이 녹차나 홍차보다 1.5∼7배, 오렌지·사과·골드키위 등의 과일 껍질보다 1.5∼3배 많이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플라보노이드 함량은 붉은색 계통의 프리뮬러, 핑크색 계통의 프리뮬러, 붉은색 계통의 비올라, 팬지순으로 높았으며 이는 골드키위, 포도, 오렌지 등의 과일 껍질에 들어있는 함량의 1.8배 정도 높은 수치다.

 

한편, 식용꽃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 꽃을 식용으로 이용하는 것에 대해 편견을 있으며, 농약잔류 여부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음식에 대한 맛, 향, 색감 등 풍미와 웰빙시대의 흐름에 따라 식용꽃의 건강 증진에 대한 효과에 관심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식용꽃의 산업화를 위해서는 보는 것뿐만 아니라 먹을 수 있는 꽃도 있다는 인식 확대가 필요하고(45 %), 꽃의 아름다운 색상과 형태를 살릴 수 있는 적합한 메뉴 개발(19 %), 안전한 식용꽃 재배(15 %) 등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식용을 목적으로 하는 꽃의 친환경 인증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주요생산농가에서 추천 받은 96종 중 팬지 등 식용꽃 27과 68종을 농식품 품질관리시스템(친환경 인증)에 등록했다.

 

농촌진흥청 도시농업연구팀 이정아 박사는 “봄에 피는 꽃 중에는 금잔화, 유채꽃, 진달래, 민들레 등을 먹을 수 있지만 오염물질이나 꽃가루 알레르기 등을 주의해야 하므로 안전하게 생산된 꽃을 구입해서 먹는 것이 좋다.”라며, 
“현재 대부분 외국종이 유통되고 있으므로 앞으로 국내 자생하는 꽃 중에 먹을 수 있는 꽃을 발굴하고 이용하는 연구를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 문의 : 농촌진흥청 도시농업연구팀 이정아 박사 ☎ 031-290-6163

 

식용꽃 장식 케익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원예원